거리에 널린 전기차가 싫다면…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 어때?[차알못시승기]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이제 전기차는 우리에게 익숙해졌다.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EV6가 전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면서 국내 판매량이 쑥 늘었다. 아이오닉6는 물론 택시 전용 전기차 모델 기아 니로 플러스 등도 꾸준히 보인다. 테슬라, 메르세데스-벤츠 등 수입 브랜드까지 포함하면 거리에서 보이는 전기차 종류는 확 늘어난다.

테슬라, 아이오닉5 출시 초창기만 해도 소수 얼리어답터를 제외하면 전기차가 귀했다. 그만큼 전기차를 타면서 고급차의 하차감처럼 주목받기 좋았다는 얘기다. 가성비 좋게 하차감을 느낄 수 있던 그 시절은 지났다.

그러나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엔 해당하지 않는 문제다. 상품성, 가격 전반적으로 괜찮은데도 물량이 턱없이 부족하다. 인기가 없어서 길거리에서 보기 힘든 차가 아니라는 얘기다. 지난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시승해봤다.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동급 최고' 디자인 가진 아우디…작은 회전 반경은 탈수록 장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의 외관은 누가 봐도 못생겼다고 말하기 힘들다. 논란이 많았던 현대차 아이오닉6나, 미래지향적 디자인 색채가 짙어 호불호가 갈렸던 아이오닉5와 달리 전기차와 내연기관차 사이의 디자인을 교묘하게 조합했다.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전면부엔 언뜻 보면 기존 아우디 SUV(다목적스포츠차량) 디자인을 답습한 것 같지만 엔진이 없는 전기차 특성상 그릴이 완전히 막혀있다. 그러면서도 전용 플랫폼 기반 전기차인 만큼 차체 높이가 약간은 높은 편이라 비슷한 크기의 아우디 Q5와도 다른 느낌이다. 아우디 차인 건 알겠지만 어떤 차인 줄은 모르겠다는 반응이 나올만하다.

측면은 쿠페형 SUV 디자인을 차용하면서도 최대 주행가능 거리를 늘리기 위해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한 흔적들이 보인다. 전면부부터 트렁크까지 어디 하나 각진 곳이 없다.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후면부엔 공기저항을 줄여주기 위해 스포츠카에 탑재되는 스포일러가 들어갔다. 고성능 차량과 마찬가지로 Q4 e-트론 스포트백에도 스포일러가 탑재됐다. 아이오닉6도 스포일러를 달았는데, Q4 e-트론 스포트백이 더 자연스럽다. 아우디의 상징인 시퀀셜 라이팅도 들어갔다.

내부는 아우디 SUV 내연기관차 모델과 비슷하다. 핸들엔 버튼·스위치가 사라지고 터치로 작동할 수 있게 디자인됐다. 볼륨, 어댑티브 크루즈시 앞차와의 간격 조정 등을 조작할 수 있는데, 터치가 익숙하지 않은 운전자를 위해서 기존 버튼처럼 눌러서도 작동할 수 있게 해놨다.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Q4 e-트론 스포트백은 길게 탈수록 장점으로 다가오는 지점이 많았다. 우선 SUV치고 회전반경이 상당히 좁았다. 이는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는 폭스바겐 전기 SUV ID.4도 마찬가지인데, 핸들이 타 차량들보다 반바퀴 이상은 더 돈다. 좁디좁은 서울 길에서 정말 편리했다. 같은 SUV를 모는 기자는 Q4 e-트론 스포트백을 탈수록 제일 크게 느껴지는 장점이었다.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AR HUD와 음료 보관 공간까지 소소한 편의 포인트 많아…주행가능 거리와 부족한 옵션은 단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 내부. 무선 스마트폰 집게(왼쪽 원)과 문에 탑재된 음료 보관 공간(오른쪽 원)이 인상적이었다/사진=이강준 기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 내부. 무선 스마트폰 집게(왼쪽 원)과 문에 탑재된 음료 보관 공간(오른쪽 원)이 인상적이었다/사진=이강준 기자
운전자·탑승객을 모두 배려한 편의 포인트들도 있다. 가운데 터치스크린 하단에서 무선충전할 때 스마트폰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붙잡아두는 집게라든지, 음료를 보관하는 공간을 모든 문에 따로 배치한 점도 인상적이었다.

증강현실(AR)을 활용한 헤드업디스플레이(HUD)도 편리했다. 표시되는 정보량도 많았지만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용 시 현재 내 차가 어떤 차를 앞차로 인식하고 있는지 막대로 보여줘 불안하지 않았다.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의 HUD. 녹색 막대로 차량이 어딜 인식하고 있는지 보여준다/사진=이강준 기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의 HUD. 녹색 막대로 차량이 어딜 인식하고 있는지 보여준다/사진=이강준 기자
옆 차선에서 갑자기 차가 끼어들면 차량이 앞차를 인식하고 있는지, 끼어든 차를 인식하고 있는지 운전자가 눈으로 빠르게 판단할 수 있어 미리 대처하기 좋았다. HUD를 선호하지 않는 기자도 이 기능 때문에 옵션을 키고 다녔다.

단점은 수입차 특유의 아쉬운 옵션이다. 통풍 시트가 없다. 풍절음을 줄여주는 이중접합유리도 없다. 내부 시트의 재질과 인테리어도 차 가격을 고려하면 아쉽다.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사진=이강준 기자
주행가능 거리도 357㎞로 짧은 편이다. 최대 충전 속도도 135㎾로 350㎾급까지 지원하는 현대차그룹 전기차에 비해선 아쉽다. 여러모로 장거리를 운행하기엔 불리한 조건이다.

그런데도 장점이 단점을 확실히 덮어준다. 경쟁 모델 전기차 중 디자인이 가장 앞선다. 개성과 디자인을 중시하는 소비자라면 충분히 구매를 고려해볼 만한 차량이다. 귀한 차량이기 때문에 돈을 쓴 보람을 확실히 느낄 수 있다.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의 가격은 △A/T 6370만원 △프리미엄 7070만원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